평강교회 게시판 입니다!

2007/03/02 (19:27) from 124.216.7.53' of 124.216.7.53' Article Number : 2980
Delete Modify 이동희 목사 Access : 10420 , Lines : 52
2006년 12월 성찬예문
성 찬 예 문

다함께 : 찬송가 188장을 부르십시다.
집례자 : 우리의 구원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신 십자가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고 자신의 허물과 죄를 뉘우치며 하나님의 거룩한 자녀로 모든 행실에 거룩한 삶을 다짐하는 분들을 이 거룩한 식탁에 초대합니다.
교우들 :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와 기쁨으로 순종하며 주님 앞에 나아갑니다.
집례자 : 죄 가운데 멸망 받아 영원한 지옥 형벌에 떨어질 저희를 측량할 수 없는 하나님의 은혜로 예수 그리스도를 믿게 하사 거룩하시고 존귀하신 하나님의 자녀 삼으셨으나 하나님의 기쁨과 영광이 되는 자녀로 살지 못하고 주어진 거룩한 직분에 열심과 충성을 다하지 못한 저희를 끝없는 사랑으로 용납하시는 하나님께 감사와 찬양을 드립시다.
교우들 : 아멘, 찬송과 영광을 드립니다.
집례자 : 처처에 멸망의 가증스러운 김일성, 김정일을 우상화하여 숭배하는 나라 민족의 죄악을 깨우쳐 주사 회개하고 하나님 앞에 돌아오게 하소서. 사치와 허영, 부정부패와 음란 등의 온갖 죄악으로 가득해 가는 이 나라 백성의 죄악을 깨우쳐 주사 회개하고 하나님 앞에 돌아오게 하소서. 나라 백성을 혼란케 하는 거짓 영의 세력을 발본색출하여 깨끗이 제거하여 주소서.
교우들 :  아멘, 아멘, 아멘
집례자 : (다함께 통성으로 우리가 지은 지난 날의 모든 허물과 죄, 맡은 일에 마음과 정성을 다하지 못한 죄 등을 회개하고 하나님의 용서와 은혜를 구하는 기도를 드립시다.)
집례자 : (고전 11:23-34)
다함께 : (찬송가 549장) 우리 기도를 들어 주시고 주님의 평화를 내려 주소서. 아 멘
집례자 : 주님의 이름으로 모인 저희 위해 베푸신 성찬에 성령을 내려 주소서. 그리스도의 몸과 피를 먹고 마시는 저희의 삶이 되도록 성령으로 함께 하소서. 이 떡을 먹으며 이 잔을 마실 때마다 주의 죽으심을 오실 때까지 전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증인으로 살게 하소서.
다함께 : 아멘, 아멘, 아멘.
집례자 : 사치와 허영, 불의와 부정부패, 음란과 도박, 우상숭배 등이 가득한 세상에서 하나님께서 찾으시는 의인들이 되어 나라 민족의 생명이 되는 거룩한 성도들이 되게 하소서. 하나님께서 가장 기뻐하시는 영혼 구원의 추수를 위해 아낌없이 베푸는 신앙생활을 하며, 성령의 능력과 권능이 충만한 성도가 되어 전도의 열매가 풍성하게 하소서.
다함께 : 아멘, 아멘, 아멘.
집례자 : 이제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주께서 가르쳐 주신 기도를 드립시다.
다함께 :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주기도문 암송)
집례자 : 이제 그리스도 예수의 살과 피로 하나 되신 성도 여러분은 서로가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는 사랑의 고백을 나누시기 바랍니다.
교우들 : (서로가 “당신은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입니다.”로 한 공동체임을 고백합니다.)
집례자 :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은 이제 그리스도 예수의 살과 피로 한 몸이 되신 한 가정공동체가 되셨습니다.
(배분자 : ‘이는 그리스도의 몸입니다.’라고 말하면서 서서 배분하고 교우들은 ‘아멘’하고 목례한 후 성찬을 받는다.)
반주자 : 찬송가 141, 144, 146, 147장 중에서 연주한다.
다함께 : 찬송가 281장을 부르십시다.
집례자 : 사랑과 은혜가 충만하신 주님, 성찬에 성령으로 함께 하사 십자가에 희생당하신 그리스도 예수의 몸과 피를 경험하게 하신 사랑과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이제 예수 그리스도의 지체로서 하나님과 사람 앞에 덕을 세워 칭찬과 인정을 받아 하나님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는 거룩한 하나님의 자녀로 살게 하소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땅 끝까지 주의 나라 확장하는 교회되게 하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다함께 : 아멘
다함께 : (일어서서) 송영 “빛을 들고 세상으로”을 부르십시다.
축도 : 집례자




◀성 찬  성 구▶

(고전11:23-34) 내가 너희에게 전한 것은 주께 받은 것이니 곧 주 예수께서 잡히시던 밤에 떡을 가지사 축사하시고 떼어 가라사대 이것은 너희를 위하는 내 몸이니 이것을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 하시고 식후에 또한 이와 같이 잔을 가지시고 가라사대 이 잔은 내 피로 세운 새 언약이니 이것을 행하여 마실 때마다 나를 기념하라 하셨으니 너희가 이 떡을 먹으며 이 잔을 마실 때마다 주의 죽으심을 오실 때까지 전하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누구든지 주의 떡이나 잔을 합당치 않게 먹고 마시는 자는 주의 몸과 피를 범하는 죄가 있느니라 사람이 자기를 살피고 그 후에야 이 떡을 먹고 이 잔을 마실지니 주의 몸을 분변치 못하고 먹고 마시는 자는 자기의 죄를 먹고 마시는 것이니라 이러므로 너희 중에 약한 자와 병든 자가 많고 잠자는 자도 적지 아니하니 우리가 우리를 살폈으면 판단을 받지 아니하려니와 우리가 판단을 받는 것은 주께 징계를 받는 것이니 이는 우리로 세상과 함께 죄 정함을 받지 않게 하려 하심이라 그런즉 내 형제들아 먹으러 모일 때에 서로 기다리라 만일 누구든지 시장하거든 집에서 먹을지니 이는 너희의 판단 받는 모임이 되지 않게 하려함이라 그 남은 것은 내가 언제든지 갈 때에 귀정하리라



2006년 12월 3일 오전 11시(주일)




성 찬  예 문

성찬 집례 : 이동희 목사
성찬 보좌 : 전영우 장로
         박숙희 장로
           


기독교 대한 감리회 평강 교회

Backward Forward Post Reply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