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교회 게시판 입니다!

2005/11/14 (10:51) from 219.253.237.187' of 219.253.237.187' Article Number : 2963
Delete Modify 이동희 목사 Access : 12968 , Lines : 214
2005년도추수감사절 감사의 글 모음
                                   2005 추수감사절 감사 편지 모음
                                               --평강 교회--
                     
                   
                   ? 감사  편지 1
                   
                   하나님 아버지 우리 예수님,
                   추수감사절을 맞아 감사편지를 드리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높고 맑은 하늘 아래 오곡백과는 무르익어 풍요한 가을이며, 초목은 곱게 물들어 아름다운 계절에 추수감사절
                   을 맞아 하나님 아버지와 우리 주 예수님께 감사드립니다.
                   예수께서는 하나님 아들로서 세계 인류의 행복과 평화를 위하여 십자가에서 돌아가셨습니다.
                   장사한지 삼일만에 부활하셨습니다.
                   성스러운 보혈을 받은 성도들을 날이 갈수록 예수님을 위한 마음 더욱 깊어갑니다.
                   성도 자신도 실행과 행동을 같이 하는 자세로 예수 사랑은 물론이며 성도간 사랑에 충실한 성도가 될 것을 다
                   짐합니다.
                   본 성도는 평강교회에 입문한지 어언 30개월이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은혜에 힘입어 그간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감사의 기도를 드립니다.
                   교회에 대한 식견이 전혀없는 무지의 성도로서 하나님과 예수님에 대하여 성스러운 힘을 느끼고 체험하였습니
                   다.
                   자상한 목사님의 설교로 많은 변화를 일으켰고, 충실한 성도되는 일 외에는 다른 생각이 없습니다.
                   오직 감사하고 기도할 뿐입니다.
                   
                   첫째 변화.
                   강원도 태백에서 친척 하나 없는 객지 울산에 왔습니다.
                   작년에는 막내 아들을 결혼시켰습니다.
                   며느리도 원만하고 착하여 귀엽기만 합니다.
                   하나님과 예수님의 은혜이며 형제자매같은 평강교회 성도 여러분의 성의 있는 후원에 힘입어 성대하게 결혼식
                   도 올렸습니다.
                   이동희 목사님의 노고에 감사절을 맞아 감사드리며 충실한 성도 될 것을 다짐합니다.
                   
                   두 번째 변화.
                   올해는 평강교회에 입문한지 2년만에 작은 아파트를 장만하였습니다.
                   맨주먹으로 살림집을 마련하여 아들 내외를 분가시켰습니다.
                   이 사실은 일대 변화이며 하나님과 예수님께서 주신 은혜로서 깊이 믿고 불가능한 일을 성사케 하여 주신 예
                   수님께 감사하고 감사합니다.
                   
                   세 번째 변화.
                   지난 10월 5일에는 큰 이변이 발생하였습니다.
                   제대한지 53년만에 정부로부터 국가유공자증서를 대통령으로부터 받았습니다.
                   화랑무공훈장입니다.
                   1953년 제대 5개월을 앞두고 훈장 신청을 한 바 있었으나 의가사제대로 수포로 돌아갔었습니다.
                   보훈청을 통하여 53년만에 받았습니다.
                   하나님과 예수님 외에는 할 수 없는 사건이며 성도에 대한 최대의 은혜로 믿어 의심치 아니하고 감사하고 감
                   사할 뿐입니다.
                   평강교회 성도 여러분,
                   본 성도는 하나님과 예수님의 무한한 능력을 진심으로 믿고 있습니다.
                   추수감사절을 맞아 우리 성도들은 진심으로 하나님과 예수님을 사랑하고 합심하여 평강교회의 무궁한 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사랑으로 기도하는 성도가 됩니다.
                   
                   2005년 11월 13일 평신도 남기인 올림
                   
                   
                   ? 감사 시 1
                   
                     주님께 감사
                     
                     높고 높은
                     파아란 하늘을 바라보며
                     
                     오곡 백과가 무르익은
                     황금 들녘을 바라보며
                     
                     가을의 스산한 바람을 맞으며
                     피어 있는 가냘픈 코스모스를 바라보며
                     
                     넓디 넓은
                     창공을 나는
                     새들을 바라보며
                     
                     주님이 주신 모든 것에
                     감사 또 감사하며
                     
                     주님처럼 겸손하며
                     주님처럼 사랑하며
                     주님처럼 진실하며
                     주님처럼 십자가 지는 삶을
                     살아가길
                     원합니다.
                     
                     --정원향--
                 


 ? 감사  편지 2
                   
                   하나님께서 창세 전에 나를 택하심을 감사합니다.
                   죄로 말미암아 죽을 수밖에 없었던 죄인을 구원하여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이 세상에 태어난 것은 분명 하나님의 뜻이 있고 나 자신을 통하여 분명 영광을 받으시기 위함을 깨닫게 하심
                   을 감사드립니다.
                   천하보다 귀한 생명을 주시고 믿음의 자녀로 살게 하기 위하여 아픔을 주신 것도 하나님의 영광을 위함이라는
                   것을 깨닫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성령의 도우심으로 소망을 갖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성령으로 마음이 밝아져 하나님의 뜻을 알아 목적이 분명한 삶을 살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2005년 한 해도 하나님 사랑으로 우리 평강교회를 사랑하심을 감사드립니다.
                   사랑과 용서로 화목하게 하시고 사랑의 공동체로 이끌어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좋은 목사님, 좋은 성도님 한 가족으로 화평케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비전 1500의 꿈을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좋은 목장, 목자 준목자 목원들 한 사람 한 사람 나의 귀중한 믿음의 동역자가 되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또 저의 가정 한 해도 건강하며 믿음으로 인도하심을 감사드립니다.
                   세상이 줄 수 없는 빼앗아 갈 수도 없는 평안을 주셔서 화평한 가정으로 인도하심을 감사드립니다.
                   주님의 소중한 삶을 위해 믿음 소망 사랑 그 중에 하나님의 사랑이 제일이 되는 가정으로 인도하여 주소서.
                   
                   ---무명---
                   
                   
                   ? 감사  편지 3
                   
                   감사하신 하나님께,
                   2005년도 저에게 주신 놀라우신 하나님 은혜를 감사드립니다.
                   신앙적으로 더욱 더 하나님을 알게 하시고 깨닫는 믿음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아픔을 통해서 더욱 더 성도들과 사랑의 교제를 나누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귀하게 쓰임받는 직분을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어느 성도 한분이라도 없어서는 안될 교회 세우는 일에 같이 쓰임받게 하시니 감사드립니다.
                   귀하신 목사님 세우심을 감사드립니다.
                   네 분 장로님 계심을 감사드립니다.
                   박숙희 장로님 병을 이기게 하시고 힘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한 전도사, 강전도사 교회나 개인적으로도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찬양대원들, 교사님들, 반주자 선생님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식당에서 봉사하시는 여러 성도님들, 주어진 자리에서 말없이 봉사하시는 여러 성도님들, 나아드신 여러 성도
                   님들 감사드립니다.
                   목사님 대전 목회 세미나에 어려운 날씨 가운데서도 잘 다녀 오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성지 순례 잘 다녀 오심을 감사드립니다.
                   몸이 불편한 가운데 있는 성도님들, 먼 곳에 계신 성도님들, 늘 평강교회와 함께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우리 교회 여러 성도님들 더욱 더 성숙한 신앙생활로 늘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이 되시기를 바라며 감사드립니
                   다.
                   
                   --태소자---
                   
                   
                   ? 감사  기도 1
                   
                   저희 괴로움과 번민을 아시는 전지 전능하신 하나님 아버지,
                   오늘도 사랑하는 저희 자녀 문제를 가지고
                   인간의 방법이 아니라 하나님께 아뢸 수 있게 해 주시니 감사드립니다.
                   자비로우신 주님,
                   저의 불신앙과 강팎한 길에서 떠나지 않고 있나이다.
                   이로 인하여 아픔을 당하고 있나이다.
                   주여,
                   저를 기억하여 주옵소서.
                   저의 자녀들로 하여금 불신앙과 고집에서 떠나게 하시고
                   속히 뉘우치고 주님 앞으로 돌아오게 하옵소서.
                   저의 자녀들이 아직도 주님을 영접하지 않고 비뚤어지게 된 것은
                   일차적으로 부모인 저희 책임인줄 압니다.
                   자녀들에게 바른 신앙의 본을 보여주지 못할 뿐만 아니라
                   참된 삶의 본도 보여주지 못하였고 올바른 인격을 제시해 주지도 못했습니다.
                   주님의 말씀에 굳게 서서 진리와 정직과 공의로 삶을 살아가며 자녀를 양육할 수 있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김동순----
                   
                   
                   ? 감사  기도 2
                   
                   직분을 감당하기 위하여
                   
                   천지의 대주재이신 하나님 아버지
                   천사도 흠모할만한 영광스런 직분 맡겨주신 은혜를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토록 귀중한 권사 직분을 내게 맡겨 주셨건만
                   저는 그 동안 이 직분의 귀중함을 깨닫지 못하고
                   경솔히 여겨 잘 감당하지 못하였나이다.
                   주여
                   거룩한 것을 개에게 주지 말며
                   너희 진주를 돼지앞에 던지지 말라고 하신 주님의 말씀처럼
                   제가 이 귀중하고 거룩한 직분을 개나 돼지처럼 함부로 여겨
                   손상케 함으로서 저희 직분과 은사가 거두어지지 않을까
                   심히 염려스러운 마음으로 저희 불충분함을 주님께 회개하오니
                   저를 용서해 주시고
                   믿음과 열심과 필요한 은사를 풍성히 내려 주소서.
                   건강도 주시고 물질도 주시고 지혜도 주시며
                   재능도 주시고 용기도 주시며 인내하는 힘도 주옵소서.
                   저의 모든 노력이 주님을 위한 충성이 되어
                   아버지 하나님께 많은 열매를 맺혀 드릴 수 있게 하옵소서.
                   
                   
                   2005.11.13    --강의식--
                   
                   
                   
                   ? 감사 시 2
                   
                   예루살렘 성에서
                   
                   
                   아픔 몸 이끌고 이 성에 왔기에
                   시려오는 눈 가에 맺히는 걸까
                   일찍이 알지 못했던
                   당신이었기에
                   유독 오늘은 하늘을 본다.
                   
                   님이 가신 이 길을 바라보다가
                   정겨운 그 목소리 눈이 젖는다.
                   아무리 퍼내어도
                   주신 감사는
                   여전히 질펀히 깔려 있는데
                   
                   손에 쥐고 달라는
                   떼쟁이가 된걸까
                   누구는 받아온 하많은 감사
                   빼곡히 빼곡히 적어가다가
                   무서운 암병도 고쳤다는데
                   
                   아침에 흘리는 감사 눈물에
                   정다이 머리를 쓸어 주시는
                   님의 손길 느끼며
                   가득찬 나의 손을
                   펼쳐 보인다.
                   
                   
                   2005.11.13.   ---엄태평---
                   
                   
                   
                   

Backward Forward Post Reply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