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교회 게시판 입니다!

2005/08/08 (07:00) from 218.36.196.142' of 218.36.196.142' Article Number : 2959
Delete Modify 이동희 목사 Access : 6287 , Lines : 102
8월 성찬예문
    2005년 8월 성 찬 예 문
          (성찬위원 장로들은 성찬식 전에 포도즙 잔에 채워놓고
              집례가 시작되면 바로 성찬포를 걷는다.)
다함께 : 찬송가 281장을 부르십시다.
집례자 : 우리의 구원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신 십자가 예수 그리스도를 바
라보고 자신의 허물과 죄를 뉘우치며 하나님의 거룩한 자녀로 모든 행실에
거룩한 삶을 다짐하는 분들을 이 거룩한 식탁에 초대합니다.
교우들 :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와 기쁨으로 순종하며 주님 앞에 나아갑니다.
집례자 : 하나님의 어린양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보혈로 저희 모든 죄를
사하시고 거룩한 하나님의 자녀 삼으신 은혜에 감사와 찬양을 드립시다.
교우들 : 아멘, 찬송과 영광을 드립니다.
집례자 : “허물의 사함을 얻고 그 죄의 가리움을 받은 자는 복이 있도다.”
는 말씀대로 십자가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로 모든 죄와 허물이 용서받는
자신과 가정, 그리고 나라 민족이 되게 하옵소서.
교우들 :  아멘, 아멘, 아멘
집례자 : (다함께 통성으로 지난 상반기의 생활을 돌아보며 몸과 마음으로
지은 죄를 회개하고, 이제 감사와 충성, 순종과 거룩함으로 살기를 결단
하고 고백하는 기도를 드립시다.)
집례자 : (고전 11:23-34)
다함께 : (찬송가 549장) 우리 기도를 들어 주시고 주님의 평화를 내려 주소
서. 아 멘
집례자 : 주님의 이름으로 모인 저희 위해 베푸신 성찬에 성령을 내려 주소
서. 그리스도의 몸과 피를 먹고 마시는 저희의 삶이 되도록 성령으로 함께
하소서. 이 떡을 먹으며 이 잔을 마실 때마다 주의 죽으심을 오실 때까
지 전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증인으로 살게 하소서.
다함께 : 아멘, 아멘, 아멘.
집례자 : 하나님 말씀이 입에서 떠나지 아니하고, 그 말씀을 주야로 묵상하
                                                                                   며, 좌우로 치우치지 아니하여 하나님 말씀을 지키는 신앙생활로 모든 삶에
                                                                                    형통하는 성도와 교회가 되게 하소서. 예수님처럼 습관을 좇아 시간을 정
                                                                                   해 놓고 기도하는 성도와 교회가 되게 하사 기쁨이 충만하고 행복한 성도
                                                                                   와 교회가 되게 하소서.
                                                                                   다함께 : 아멘, 아멘, 아멘.
                                                                                   집례자 : 이제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주께서 가르쳐 주신 기도를 드립시다.
                                                                                   다함께 :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주기도문 암송)
                                                                                   집례자 : 이제 그리스도 예수의 살과 피로 하나 되신 성도 여러분은 서로가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는 사랑의 고백을 나누시기 바랍니다.
                                                                                   교우들 : (서로가 “당신은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입니다.”로 한 공동체
                                                                                   임을 고백합니다.)
                                                                                   집례자 :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은 이제 그리스도 예수의 살과 피로 한 몸이
                                                                                   되신 한 가정공동체가 되셨습니다.
                                                                                   (배분자 : ‘이는 그리스도의 몸입니다.’라고 말하면서 서서 배분하고 교우들
                                                                                   은 ‘아멘’하고 목례한 후 성찬을 받는다.)
                                                                                   반주자 : 찬송가 141, 144, 146, 147장 중에서 연주한다.
                                                                                   다함께 : 찬송가 146장을 부르십시다.
                                                                                   집례자 : 사랑과 은혜가 충만하신 주님, 성찬에 성령으로 함께 하사 십자가
                                                                                   에 희생당하신 그리스도 예수의 몸과 피를 경험하게 하신 사랑과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이제 저희도 십자가 예수 그리스도를 항상 바라보며 죽기까
                                                                                   지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는 거룩한 하나님의 자녀로 살게 하소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땅 끝까지 주의 나라 확장하는 교회되게 하소서. 예
                                                                                   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다함께 : 아멘
                                                                                   다함께 : (일어서서) 송영 “이 믿음 더욱 굳세라”을 부르십시다.
                                                                                   축도 : 집례자
                                                                                   
                                                                                                               
                          
◀성 찬  성 구▶

(고전11:23-34) 내가 너희에게 전한 것은 주께 받은 것이니
곧 주 예수께서 잡히시던 밤에 떡을 가지사 축사하시고
떼어 가라사대 이것은 너희를 위하는 내 몸이니 이것을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 하시고 식후에 또한 이와 같이 잔을
가지시고 가라사대 이 잔은 내 피로 세운 새 언약이니
이것을 행하여 마실 때마다 나를 기념하라 하셨으니 너희
가 이 떡을 먹으며 이 잔을 마실 때마다 주의 죽으심을 오
실 때까지 전하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누구든지 주의 떡이
나 잔을 합당치 않게 먹고 마시는 자는 주의 몸과 피를
범하는 죄가 있느니라 사람이 자기를 살피고 그 후에야 이
떡을 먹고 이 잔을 마실지니 주의 몸을 분변치 못하고
먹고 마시는 자는 자기의 죄를 먹고 마시는 것이니라 이
러므로 너희 중에 약한 자와 병든 자가 많고 잠자는 자도
적지 아니하니 우리가 우리를 살폈으면 판단을 받지 아니
하려니와 우리가 판단을 받는 것은 주께 징계를 받는 것이
니 이는 우리로 세상과 함께 죄 정함을 받지 않게 하려 하
심이라 그런즉 내 형제들아 먹으러 모일 때에 서로 기다리
라 만일 누구든지 시장하거든 집에서 먹을지니 이는 너희의
판단 받는 모임이 되지 않게 하려함이라 그 남은 것은
내가 언제든지 갈 때에 귀정하리라





                                                                                   
                                                                                   
                                                                                   2005년 8월 7일 오전 11시(주일)
                                                                                   
                                                                                   
                                                                                                               
                                                                                               성 찬  예 문
                                                                                                               
                                                                                   
                                                                                                           
                                                                                                           성찬 집례 : 이동희 목사
                                                                                                           성찬 보좌 : 전영우 장로
                                                                                                                       엄태평 장로
                                                                                                                       박숙희 장로
                                                                                                                       최성민 장로
                                                                                                           
                                                                                                           
                                                                                                              기독교 대한 감리회 평강 교회

Backward Forward Post Reply List